기후변화를 위해 DDP 런웨이

기후변화를

기후변화를 혁신적인 기술로 만들어지고 환경에도 좋은 패션이 목요일 저녁
서울시가 주최한 특별 패션쇼에서 주목받았다.

기후변화를

버려진 페트병으로 만든 티셔츠와 신발, 동물의 사용을 피하기 위해 선인장
가죽으로 짠 가방, 천 조각으로 만든 모자는 쇼의 목표의 일부였습니다. 기후
변화의 영향을 줄입니다.

14개 회사와 시내 지하철역에서 의류에 사용된 재활용 소재를 제공했습니다.
롯데케미칼, 섬유제조업체 효성티앤씨, 지속가능한 패션 브랜드 그렌, 스포츠웨어 브랜드 블랙야크 등 8개 업체가 재활용 소재로 만든 신개발 의류를 제공했다.
비건 패션디자이너 메이크디(MAKE:D)와 디자인업체 아트임팩트(Art Impact),
업사이클링 브랜드 페이코니온(Fakonion)은 식물성 소재로만 만든 비건 의류를
판매했고, 서울 종로구 지하철역과 굿윌스토어, 뷰티풀스토어 등 3개 재활용품 판매업체는 재활용품을 제공했다. 옷.

유아용품 제조사 유한킴벌리는 추첨을 통해 쇼의 선별된 게스트에게 증정된 재활용 토트백, 신발 및 친환경 화장품으로 쇼를 후원했습니다. 도시의 정화예술대학 에스테틱과 코스메틱 전공의 강사와 학생들이 모델들의 헤어와 메이크업을 담당했다. 서울시사회복지협의회가 운영하는 자선단체 서울에너지펀드와 장난감 수리·재활용 업체 코끼리공장은 행사 기간 동안 런웨이 외부에 별도의 부스를 마련해 PET 폐기물을 수거했다. 기사더보기

기후변화를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열린 쇼의 모델들은 무더운 여름을 대비한 의상을 입고 있었다. 행사를 주최한 시 정부 기후환경본부 환경정책과에 따르면
재활용된 옷과 재료로 만든 빈티지 웨딩드레스가 쇼의 하이라이트였다고 한다.

오세훈 서울시장이 30일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열린 친환경 의류 패션쇼에서 재활용품과 재활용품으로 만든 옷을 입고 런웨이를 걷고 있다. 서울시 제공
오 시장은 오디션에서 선발된 민간인을 포함한 50명의 다른 모델들과 함께
목요일 패션쇼에 참석했다. 카지노솔루션분양

기후변화를 하고 있다.

모델에는 오세훈 서울시장을 비롯해 전문 선배 모델, 패션계 대학생·대학생 등
50여명과 지난 6월 진행된 오디션에서 선발된 민간인 30여명이 포함됐다.

목요일 저녁 런웨이에 오른 모델 정민형(26)은 “현재 진행 중인 자원순환 트렌드를 알리고 재활용품을 구매하는 데 관심이 많았다”고 말했다. “이번 패션쇼에 지구를 살리는 일에 참여하게 되어 기분이 좋습니다.”

쇼에 참석한 유한킴벌리 진재승(59) 대표는 “친환경 소재 개발은 패션업계 기업들에게 특히 필요하다”고 말했다. 올해 초 시가 후원하는 환경상 대상을 수상한 그는 면과 참마로 만든 셔츠와 바지를 입고 쇼의 모델 중 한 명으로 자세를 취했습니다.

유연식 기후환경본부장은 지구온난화 완화를 위해 재활용과 비건 채식으로 국가의 새로운 패션 트렌드를 선도하고 있는 기업과 사람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유씨는 “시민들이 생활 속에서 기후위기에 대처할 수 있는 아이디어를 지속적으로 내놓을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특별시와 녹색서울시민위원회, 환경전문인력 94명, 시장을 비롯한 시의 고위 관계자 6명이 11일 공동주최했다.

두 사람은 2012년부터 썸머 룩 패션쇼를 진행해 냉방 의존도를 낮추고 에너지 소비를 줄이기 위해 옷차림을 가볍게 해야 한다는 인식을 심어주기 시작했다. 캠페인은 직장에서 반바지를 입고 넥타이를 매지 않는 것을 홍보하고 있습니다. 주최측은 2018년부터 서울 시민을 연례 쇼의 모델로 고용하기 시작했습니다.